정부가 시중에 판매하고 있는 생리대 및 팬티라이너 74종의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 위해성 평가를 실시한 결과 인체에 위해 우려가 없다고 결론내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8일 시중 유통 중인 생리대 및 팬티라이너에 존재하는 클로로벤젠, 아세톤 등 VOCs 74종에 대한 전수조사와 위해평가를 실시한 결과, VOCs 검출량이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이번 검사는 앞서 식약처가 생리대 함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VOCs 84종 중 인체 위해성이 높은 10종에 대한 1차 전수 조사를 우선 실시한 뒤 남은 74종에 대한 후속 조치다.

이번 2차 조사에서 브로모벤젠 등 24종은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으며, 검출된 50종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생리대·팬티라이너에서 검출된 VOCs 50종의 종류와 양은 제품별로 달랐으나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식약처는 시중에 판매되는 기저귀 370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역시 안전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결과의 신뢰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생리대 의료·분석·위해평가·소통전문가로 구성된 '생리대안전검증위원회'와 식약처 공식자문기구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 검증 절차를 거쳤다.

위해 평가 대상은 2014년 이후 국내에서 생산되거나 수입 또는 해외직구를 통해 들어온 생리대와 팬티라이너 총 666개 제품이었다.

생리대안전검증위는 "식약처의 시험분석 및 위해평가 과정과 결과는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해 과학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졌으며 안전성 측면에서 위해 우려가 확인된 제품은 없다"고 평가했다.

여성환경연대는 2015년 생리대 11종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방출시험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지난해 3월 발표하면서 위해성 논란을 촉발했다.

여성환경연대는 특정 제품을 사용한 뒤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여성 수천명의 제보를 모아 기자회견을 열었고,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들은 이 제조사를 상대로 한 대규모 소송 작업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식약처는 대중의 우려에 재빨리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고, 결국 한국 여성들이 사용하는 모든 생리대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