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경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이 26일 전격 사임했다. 문재인 정부의 국책연구원장 교체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원장은 이날 오후 세종시에 있는 KDI에서 이임식을 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KDI 관계자는 “김 원장이 오늘(26일) 경영진과의 논의 끝에 오후에 이임식을 열기로 갑자기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원래 임기가 2019년 5월까지다. 박근혜 정부 첫해인 2013년 5월 취임해 지난해 연임에 성공했다.

김 원장의 사퇴가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다른 국책연구원장의 ‘줄사퇴’로 이어질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 지난달 김준영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이 임기를 2년가량 남긴 상황에서 전격 사퇴했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경제인문사회 분야 26개 국책연구원장의 인사권을 갖고 있다. 박근혜 정부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낸 방하남 한국노동연구원장도 지난 8월 임기 만료를 10개월가량 앞두고 물러났다. 교육부 차관 출신인 김재춘 한국교육개발원장은 지난달 임기를 1년 넘게 남겨두고 사퇴했다.

공공기관 안팎에선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 참여했던 주요 인사가 국책연구원장 자리를 놓고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인다는 얘기도 돌고 있다. 올해 대선에서 문 대통령 캠프와 싱크탱크 등에 참여한 교수 등 학자만 1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