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경고에도 가산금리 올려…은행권 확산여부 주목
은행측 "예금금리 인상으로 조달비용 늘어 불가피" 해명

신한은행이 주택담보대출의 가산금리를 올리면서 이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일제히 상승했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예금금리를 먼저 올렸고 이로인해 조달비용이 늘었다는 점을 들어 대출금리도 올린 것이다.

금융당국이 합당한 이유 없이 가산금리를 올리는 행태를 바로잡겠다고 경고했음에도 가산금리를 올려 다른 은행이나 금융당국의 대응에도 관심이 쏠린다.

신한은행은 지난 22일부터 코픽스 기준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과 금융채 5년물을 기준으로 한 주택담보대출의 가산금리를 각각 0.05%포인트 올렸다고 24일 밝혔다.

은행의 대출금리는 기준이 되는 시장금리에 은행이 정한 가산금리를 더해 정해진다.

코픽스 기준 대출은 은행연합회가 매월 고시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에 은행이 정한 가산금리를 더하고, 금융채 5년물 기준 대출은 시장에서 매일 정해지는 금융채 5년물 금리에 가산금리를 더하는 방식이다.

신한은행은 그동안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에는 2.45%,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에는 2.35%, 금융채 5년물 기준 주택담보대출에는 2.15%를 각각 가산금리로 책정해왔다.

이번 가산금리 인상으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은 2.50%,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은 2.40%, 금융채 5년물 기준 주택담보대출은 2.20%의 가산금리가 각각 적용된다.

이에 따라 오는 26일 기준으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의 금리는 3.17∼4.48%,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은 2.96∼4.27%, 금융채 5년물 기준 주택담보대출은 3.64∼4.75%의 금리가 적용된다.

신한은행은 "한국은행 금리 인상 이후 예금금리를 0.1∼0.3%포인트 인상했으며 이에 따라 대출금리도 조정하게 됐다"며 "대신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하는 전세자금대출 등의 금리는 0.5∼1.0%포인트 인하했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이 주택담보대출 가산금리를 올리면서 금융당국의 반응에도 관심이 쏠린다.

금융당국은 은행들이 금리 상승기에 편승해 가산금리를 더욱 올려 마진 확대에 나서는 것을 감시하겠다고 공개적으로 경고한 상태다.

은행들은 그동안 금리 하락기에도 가산금리를 올리는 방식으로 대출금리를 유지해 막대한 이익을 얻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금융당국은 매주 시중은행의 가산금리를 점검하고, 인상근거가 합당치 않으면 재조정토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다른 은행들이 가산금리 인상에 동참할지도 주목된다.

타 은행들도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일제히 예금금리를 0.1∼0.3%포인트 올려 그만큼 조달비용이 늘어난 상태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예금금리가 올라 그만큼 대출 원가가 올라간 만큼 조만간 가산금리도 올려야 할 것 같다"며 "다만 금융당국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어 인상 폭은 크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