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영업전략회의서 밝혀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대형 컨테이너선을 발주해 세계적인 선사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18일 열린 ‘2018 영업전략회의’에서 최근 제기된 2만2000TEU(1TEU=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신규 건조설에 대해 “해운 강국의 국민적 여망에 따라 추진될 프로젝트”라며 발주를 검토 중임을 시사했다. 업계에서는 현대상선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2만2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을 10~12척 발주해 유럽 노선 확대 등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유 사장은 신규 선박을 확보해 다가올 환경 규제에 맞서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그는 “현대상선은 2020년 환경규제를 극복하고 세계적 선사로 거듭날 좋은 환경에 있다”고 강조했다. 2020년 시작되는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와 관련해 현대상선에 기회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다. 국제 운항 선박은 IMO 국제협약에 따라 황산화물 함유 비율이 3.5% 이하인 선박유를 사용하는데 2020년부터는 함유비를 0.5% 이하로 낮춰야 한다. 규제에 대응하려면 세계 선사는 기존 모든 선박에 황산화물 저감장치를 장착해야 한다. 현대상선은 이런 조건을 갖춘 선박을 새로 발주해 비용을 줄이겠다는 전략이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