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ouch 전자칠판 솔루션, 세계화를 위한 도약

미국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킥스타터, 인디고고에서 목표 금액을 초과 달성하며 인기를 끌었던 애니랙티브의 전자칠판 ‘GoTouch’가 본격적으로 미국 시장을 겨냥하고 나섰다. 애니랙티브는 최근 미국 최대 전자제품 판매업체인 Best Buy에 ‘GoTouch 2.0’을 론칭했다.

GoTouch는 TV, 모니터, 빔 프로젝터 화면 등 어떠한 디스플레이라도 ‘전자칠판’으로 만들어 준다.

실제 애니랙티브 임성현 대표는 회의 때마다 화이트보드 위에 쓴 내용을 휴대폰 카메라로 찍는 동료를 보고 실시간 판서 공유가 가능한 이동형 전자칠판을 떠올렸다. 나아가 디지털 콘텐츠 위에 표시한 그림이나 글을 즉시 전달할 수 있다면 더욱 빠르고 명확한 아이디어 공유가 가능하리라는 생각에 GoTouch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GoTouch는 펜과 센서, 전용 판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내장형 배터리와 무선 블루투스 방식으로 설계돼 사용자가 가볍게 휴대할 수 있다. 펜촉이 눌릴 때 센서가 적외선 신호를 인식하고, 블루투스 연결이 돼 있는 PC 또는 모바일로 이를 전달한다. 이러한 원리로 디스플레이 방식의 제한 없이 전자칠판으로 활용 가능하다.

주요 기능은 펜 마우스, 전자칠판, 실시간 화면공유다. 펜은 마우스로 사용 가능하며, 전자칠판으로 판서한 내용을 교육, 프레젠테이션, 회의 등 상황에 따라 시간과 장소에 제약 없이 앱을 통해 실시간 공유할 수 있다.

시중에 나온 전자칠판보다 저렴한 가격 경쟁력도 돋보인다. 뿐만 아니라 윈도우, 안드로이드, ios 등 다양한 운영 시스템을 지원하기 때문에 모바일과 컴퓨터, 태블릿 PC에서 모두 사용 가능하다. 향후 맥을 비롯해 마우스가 활용되는 모든 운영체제도 지원하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애니랙티브는 올 7월 서울창업허브에 입주했다. 12월 말 일본 크라우드 펀딩 Makuake(마쿠아케)에 제품을 론칭할 예정이며, 향후 전 세계 시장으로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애니랙티브 임성현 대표는 “누구나 부담 없는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초소형, 이동형 전자칠판을 보급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를 통해 애니랙티브는 창의력과 팀워크 강화를 돕는 비주얼커뮤니케이션 솔루션으로 자리 잡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