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 없는 원화 강세로 지난달 수입물가가 5개월 만에 하락했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11월 수입물가지수(2010=100·원화 기준)는 82.87로 한 달 전보다 0.4% 하락했다. 수입물가는 6월(-1.2%) 이후 처음으로 내림세를 나타냈다. 수입물가가 떨어지면 국내 소비자물가에도 하락 요인이 된다.

7∼10월에는 국제유가 상승 여파로 수입물가가 매월 상승했다. 지난달에도 두바이유 기준으로 유가는 전월보다 9.5% 상승했다. 하지만 원·달러 환율 하락(원화 가치 상승) 영향이 유가 상승 효과보다 컸다는 게 한은의 해석이다. 지난달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평균 1105원으로 전월 대비 2.3%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11월 유가가 큰 폭으로 올랐고 국제적인 물가 상승 기조는 유지되고 있지만 원·달러 환율 하락 폭이 컸기 때문에 원화 기준 수입물가가 하락세로 반전했다”고 말했다. 실제 환율 영향을 제거하고 수급 요인, 원자재 가격 영향 등만 반영되는 계약통화 기준으로 보면 수입물가는 1.9% 상승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