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규선 하나캐피탈 대표이사(사진 왼쪽에서 네번째)와 김진 리콘하이테크 대표이사(사진 왼쪽에서 세번째)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규선 하나캐피탈 대표이사(사진 왼쪽에서 네번째)와 김진 리콘하이테크 대표이사(사진 왼쪽에서 세번째)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캐피탈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차세대 이동수단의 시장 선점을 위해 7일 오후 리콘하이테크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하나캐피탈은 친환경 전기자전거 산업 육성 및 보급 확대를 위한 본격적인 지원과 함께 전기자전거 할부 금융을 확대키로 했다.

전기자전거는 도심 체증, 주차난 및 환경오염에 대한 해결책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하나캐피탈은 향후 전기자전거의 보급을 확대하고 중국 저가 제품과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내 토종 전기자전거 전문기업 리콘하이테크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전기자전거 산업 육성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고, 새로운 컨텐츠와 플랫폼 개발 등의 협업 사업을 통해 전기자전거 공유경제의 기틀도 마련할 계획이다.

윤규선 하나캐피탈 대표이사는 "단순히 금융을 지원하는데 그치지 않고 전기자전거의 저변 확대를 통해 차세대 이동수단인 퍼스널 모빌리티가 시장 내에 빠르게 안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 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리콘하이테크는 2013년 설립 후 4년 만에 이탈리아, 스페인, 스웨덴 등 총 7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전기자전거 전문기업이다 .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