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신DTI 앞서 대출받자"
11월 가계대출 4.6조 늘어… 올들어 월별 최대폭 증가

주요 은행의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 폭이 올 들어 최대를 기록했다. 신(新)총부채상환비율(DTI) 등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가 내년 초부터 시행되기 때문에 그 전에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많았던 때문으로 풀이됐다.

3일 금융계에 따르면 국민, 신한, KEB하나, 우리, 농협 등 5개 대형은행의 11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525조6689억원으로 전달(521조180억원)에 비해 4조6509억원 늘었다. 월별 증가 규모로는 올 들어 가장 컸다.

주택담보대출은 정부의 ‘8·2 부동산대책’ 이후 증가세가 주춤했지만 지난달 다시 증가 폭이 커졌다.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75조5063억원으로 11월 한 달간 2조2721억원 늘었다. 작년 같은 달 증가 규모(3조1565억원)보다 줄었지만 전달(1조6442억원)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총 6474건으로 10월 3813건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나는 등 주택 거래가 증가한 여파다. 부동산업계에선 내년 초부터 적용되는 신DTI 등 규제 강화를 앞두고 앞당겨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몰린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10월 연휴가 길었던 것도 지난달 대출을 키운 요인 중 하나로 파악되고 있다.

가계신용대출 증가 폭은 올 들어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5대 은행 신용대출 잔액은 97조4068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7803억원 늘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아파트 입주·분양 대금을 신용대출로 충당하는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지난 8월부터 서울 등 주요지역을 투기지역 등으로 지정해 주택담보대출 담보인정비율(LTV) 한도를 40%까지 축소하는 등 강력한 대출 억제 정책을 시행한 탓에 신용대출로 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본격화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