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추협서 남북경협기업 지원기준도 함께 의결…실태조사 거쳐 지원
개성공단 기업 660억 추가지원안 의결… 연내 집행방침

정부가 마련한 개성공단 기업에 대한 660억원 추가지원안과 남북경협기업에 대한 피해지원안이 의결됐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가 28일 서면회의로 개최돼 개성공단 기업 추가 피해지원안과 남북경협기업 피해지원안 2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개성공단 기업들에 대한 지원금 집행절차에 착수해 가급적 연내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통일부는 집행 과정에서 개별 기업들로부터 이번 추가지원이 마지막이라는 확인서를 받을 계획이다.

개성공단 기업들은 이번 660억원 지원이 마무리되면 확인된 피해액의 74.2%가 복구된다.

이들 기업은 박근혜 정부 시절 5천173억원의 지원을 받은 바 있다.

남북교역을 전면 금지한 5·24조치와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피해를 본 경협기업들은 교추협에서 지원기준이 의결됨에 따라 정부가 곧 피해실태 조사를 시작한다.

통일부는 피해실태 조사를 토대로 산정된 지원금을 내년 초 지급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들 기업에 대한 지원규모를 최대 1천억원 정도로 추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기업에 대한 정부의 직접 지원은 처음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10일 갑작스러운 정책 변화로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게 된 데 국가의 책임이 있다며 개성공단 기업과 남북경협기업에 대한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