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는 은행권을 대표해 '은행사랑나눔네트워크' 성금(4억5000만원)과 기부물품(2억5000만원) 등 총 7억원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은행사랑나눔네트워크는 은행의 본·지점과 대한적십자사 봉사단을 연결해 전국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봉사 네트워크다.

은행권은 은행사랑나눔네트워크를 통해 2006년부터 올해까지 12년간 총 98억원을 기부, 꾸준히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올해도 전국의 은행원들은 대한적십자사 봉사원들과 함께 연말까지 저소득 아동·청소년·노인, 다문화가정, 북한 이주민 등 총 2만여 세대를 대상으로 기초생활물품을 전달하고, 보살핌 봉사활동을 실시하는 등 직접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다.

특히 지원물품 중 일부는 중증장애인이 고용된 업체의 제품을 구입함으로써 장애인 고용 안정 및 소득창출도 지원하고자 했다.

은행연합회는 성금 전달과 더불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케이크를 직접 만드는 등 '사랑의 제빵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앞으로도 은행권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