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5000여명 하루 사용량 저장
현대중공업이 울산 본사에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세우고 23일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ESS는 전력을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공급해 전력 사용 효율성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피크타임(전력사용량 최대 시점)에 발생할 수 있는 전력 부족 현상을 예방하는 데 쓰인다.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상용화에도 꼭 필요한 기술이다.

현대중공업은 지상 2층, 연면적 1180㎡(약 360평) 규모의 현대중공업 ESS센터를 꾸렸다. 전력기기·에너지솔루션 전문기업 현대일렉트릭이 EPC(설계·구매·건설 일괄 시공) 방식으로 구축했다. 저장 용량은 51.5㎿h로, 산업시설용 ESS 중 세계 최대다. 51.5㎿h는 1만5000여 명이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이라는 설명이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