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에 1대 꼴로 팔려나
전량 경남 창원에서 생산 …"100% 내재화"
LG 코드제로 A9, 4개월 만에 10만대 판매

LG전자(80,300 -1.23%)는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이 출시 후 넉 달 반 만에 국내 누적 판매량 10만 대를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가 기존에 출시한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핸디스틱보다 2배 가량 빠른 속도다. 2분에 1대 꼴로 팔린 셈이다.

LG전자는 코드제로 A9 전량을 경상남도 창원에서 생산한다. 코드제로 A9은 부품 모두를 내재화하는데 성공한 제품이다. 비행기의 제트엔진보다도 16배 더 빨리 회전하는 '스마트 인버터 모터 P9'을 탑재했다. 모터는 지름 9cm 정도로 작지만, 분당 최대 11만5000 번 회전하는 흡입력이 특징이다.

LG전자는 부품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업계 최초로 청소기용 인버터 모터를 10년간 무상 보증하고 있다. LG전자는 청소기의 핵심부품인 모터를 100% 자체 생산한다.

기존 무선청소기의 단점으로 지적해온 흡입력 유지 문제를 대폭 개선했다. 청소기가 흡입한 먼지를 완전히 거르지 못하면서 먼지가 배출구 쪽에 있는 필터에 쌓이게 되고 원활한 공기의 흐름을 막곤 한다.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2중 터보 싸이클론(Axial Turbo Cyclone)' 기술은 빨아들인 공기 속의 미세한 먼지까지 분리시키는 방법으로 흡입력을 오랫동안 유지시킨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전무)은 “코드제로 A9의 뛰어난 청소 성능과 고객을 배려한 다양한 편의 기능들이 고객들로부터 확실하게 인정받았다”며 “고객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제품을 지속 출시해 청소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