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쉐린과 기술협력…전기차 타이어 개발 나선다

현대자동차가 미쉐린타이어와 타이어 관련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현대차는 양웅철 부회장과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 등이 프랑스 미쉐린 연구소에서 기술 협력 계약을 맺었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번 기술 협력을 통해 현대차는 순수 전기차용 사계절 타이어를 선행 단계부터 함께 개발한다.

이 타이어는 2020년 이후 출시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전기차 주행 거리와 연비를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G80 후속 모델 등에 장착될 타이어 성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편안한 승차감과 주행 소음 감소 등을 위해 타이어 시험과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특히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의 주행 환경과 평가 조건을 재현하는 ‘한계 핸들링 구현 타이어 평가법’에도 머리를 맞댄다.

이밖에 연구 인력간 상호 교육과 교류를 활성화해 기술력 향상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기술 협력 계약으로 타이어 기술력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선보일 전기차에 최적화된 타이어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