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 "660억원 정부 지원책 수용… 추가 지원 있어야"

개성공단기업협회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에 대한 정부의 660억원 지원책을 일단 수용하되 추가 지원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비상대책 총회를 열고 정부의 660억원 지원책에 대한 동의 여부를 표결에 부친 끝에 '동의'로 결론을 내렸다.

이날 총회에는 130여개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참석했으며 표결에는 100여개 기업이 참여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표결 결과를 반영해 '정부의 660억원 지원책을 수용하지만, 추가 지원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공문을 작성해 늦어도 14일까지 정부에 보낼 예정이다.

이날 총회에서는 정부가 지난 10일 추가 지원책을 발표하면서 "지원금 지급은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밝힌 것 때문에 지원책 동의 여부를 놓고 격론이 벌어졌다.

일부 참가자들은 "660억원을 지원받겠다고 동의할 경우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없는 것 아니냐"며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원장은 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지원책이 이번이 마지막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앞서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에 정부 지원책에 대한 기업들의 의견을 모아 전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비대위는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와 총회를 열어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정부는 지난해 2월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따른 대응으로 개성공단 전면중단을 결정한 뒤 입주기업에 그동안 5천173억원 지원을 결정하고 이를 집행해왔다.

이는 정부가 실태 조사를 거쳐 확인한 피해액(7천861억원)의 65.8% 수준으로, 660억원이 추가 지원되면 총 지원액은 피해액의 74.2%인 5천833억원이 된다.

개성공단기업 비대위는 지난해 2월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후 공단 입주사의 3분의 1이 폐점·휴업 상태로 고사 직전이라고 파악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매출 급감과 신용도 하락 등으로 입주 업체의 경영 상황이 악화해 유동성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며 자금 지원과 함께 각종 금융 세제 지원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