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코리아는 8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을 발간했다. 마이클 엘리스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날 디렉터가 발간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미쉐린코리아 제공

미쉐린코리아는 8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을 발간했다. 마이클 엘리스 미쉐린 가이드 인터내셔날 디렉터가 발간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미쉐린코리아 제공

미쉐린코리아는 8일 서울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슐랭 가이드 서울 2018'에 포함된 스타 레스토랑 24곳의 명단을 공개했다.

이번 미슐랭 가이드 서울편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발간되는 것이다. 지난해에도 미슐랭 가이드 서울편에선 24곳이 스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3스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곳 '라연'과 '가온'이 선정됐다. 라연은 서울 신라호텔의 한식당이고 가온은 도자기를 만드는 광주요그룹에서 운영하는 한식 전문점이다.

[영상]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 시상식 현장

심사단은 라연과 가온에 대해 각각 "품격 있는 한식 정찬을 제공한다"와 "더 많은 사람들이 한식에 대해 얘기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셰프의 바람이 전해지는 맛"이라고 평했다. 미슐랭 3스타는 전 세계에서도 110곳에 불과하다.

김성일 라연 셰프는 "주방 안에서 수석부터 말단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최선을 다하는 것이 3스타의 비결"이라고 했다. 김병연 가온 셰프도 "맛, 서비스, 품질도 중요하지만 일관성 있고 규칙성 있는 요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2스타에는 '코지마', '정식당', '곳간', '권숙수' 등 4곳이 선정됐다.

한식당인 곳간과 권숙수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스타를 받았다. 국내 모던한식의 대표 주자로 꼽히는 정식당은 지난해 1스타에서 올해 2스타로 올라섰다.

청담동에 있는 일식당 코지마도 별 1개를 더 받아 2스타에 이름을 올렸다. 심사단은 코지마에 대해 "셰프의 뛰어난 기술과 함께 스시를 예술의 경지로 이끌어 내는 높은 완성도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1스타는 18곳이 뽑혔다. 이중 '도사'(이노베이티브), '익스퀴진'(이노베이티브), '주옥'(모던한식), '테이블 포 포'(유러피안 컨템퍼러리) 등은 올해 처음으로 미슐랭 스타에 진입한 곳이다.

이번 서울편에선 전체 24개의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중 절반에 가까운 10곳이 한식 레스토랑인 점이 눈에 띈다. 라연과 가온처럼 정통 한식을 하는 곳부터 '비채나'(1스타), '품'(1스타) 같은 모던 한식 레스토랑을 추구하는 곳도 포함됐다. 사찰음식을 하는 '발우공양'(1스타)과 간장게장집인 '큰기와집'(1스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선정됐다.

도자기 제조업체인 광주요그룹에서 운영하는 한식당인 가온과 비채나는 올해도 모두 스타 레스토랑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마이클 엘리스 미슐랭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는 "미슐랭 가이드를 2년 이상 발간하는 도시에서 새로운 스타 레스토랑을 발굴하는 작업은 항상 어렵다는 게 심사위원들의 평가"라며 "올해 4곳의 훌륭한 레스토랑이 선정됐다는 것은 그만큼 서울이 미식의 도시라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미쉐린코리아는 지난 1년간 올해 서울편을 발간하기 위해 관련 정보를 수집했으며, 평가원들이 신분을 감추고 같은 레스토랑을 2~3차례 방문해 맛을 평가했다.

선정 기준은 요리재료의 수준, 요리법, 요리의 개성, 합당한 가격, 언제 방문해도 변함없는 일관성 총 5가지다.

1스타는 '요리가 훌륭한 식당', 2스타는 '요리가 훌륭해 멀리 찾아갈 만한 식당', 3스타는 '요리가 매우 훌륭해 맛을 보기 위해 특별한 여행을 떠날 가치가 있는 식당'의 의미다.

다음은 이번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 스타 레스토랑에 선정된 24곳이다.

3스타
△라연 △가온

2스타
△곳간 △권숙수 △정식당 △코지마

1스타
△다이닝 인 스페이스 △도사 △라미띠에 △리스토란테 에오 △밍글스 △발우공양 △보트로 메종 △비채나 △스와니예 △알라 프리마 △유 유안 △익스퀴진 △제로 콤플렉스 △주옥 △진진 △큰기와집 △테이블 포 포 △품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영상 =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