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도쿄지부 조사
일본에 취업한 한국 청년의 직장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무역협회 도쿄지부가 최근 3년 이내 일본에 취업한 한국 청년 14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7.8%가 현 직장에 만족하거나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불만’은 11.1%, ‘매우 불만’은 4.4%에 불과했다. ‘지인에게 일본 취업을 추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84.5%에 달했다. 일본 취업에 대해서도 ‘밝다’고 전망한 이들(70.9%)이 많았다.

일본 취업을 선택한 이유로는 ‘글로벌 기업 진출 등 미래 비전’(24.8%), ‘좋은 근무환경’(19.6%), ‘한국 취업이 어려워서’(19.0%) 등의 순이었다. 연봉은 200만~300만엔(약 2000만~2900만원)을 받는다고 답한 이들이 39.5%로 가장 많았다. 300만~400만엔(26.1%), 400만~500만엔(12.7%)이 뒤를 이었다.

일본 취업자들은 현지에 성공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본인 적성에 맞는 직업 선택’(23.6%)이 가장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일본어 실력’(21.5%), ‘일본 생활 및 문화의 이해’(18.9%)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구직활동과 관련해 지원 확대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구인 기업에 대한 정보 제공’(35.3%), ‘항공료, 체재비 등 구직 활동비’(21.3%), ‘일본어 교육’(20.2%) 등을 꼽았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