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2%서 10%까지 확대
'노후자금' 13조 추가 투입
자금운용 독립성 훼손 논란
정부가 연기금 자금을 동원해 코스닥시장 활성화에 나선다. 코스닥시장이 벤처 투자 등 모험자본의 자금 조달 기능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현재 2% 수준인 연기금 주식 투자의 코스닥 비중을 점진적으로 10%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13조원가량의 연기금 자금이 코스닥시장에 추가 투입돼 시장 재평가 계기가 될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일각에선 국민 노후자금인 국민연금 등 연기금을 정부 정책 수단으로 동원하는 게 맞느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연기금, 코스닥 투자 확 늘린다

8일 기획재정부와 국민연금 등에 따르면 정부는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방안으로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 확대를 추진 중이다. 정부는 연기금의 여유자금을 통합해 기재부가 관리하는 ‘연기금 투자풀’(운용 규모 21조원)부터 코스닥 투자를 확대하기로 하고 이달 ‘연기금 투자풀 중장기 발전방안’을 주제로 연구용역을 발주한다.

기재부 관계자는 “코스닥이 전체 주식시장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0~15%인데 연기금의 주식 투자 중 코스닥 비중은 2%에 그친다”며 “연기금의 성과평가기준 개선 등을 통해 코스닥 투자 비중을 시가총액 비율에 맞춰 최소 10%까지 늘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코스닥시장 전체 거래에서 연기금의 비율은 0.6%에 그친다.

국내 최대 연기금인 국민연금은 8월 말 기준으로 국내 전체 주식투자액 124조3000억원 가운데 코스닥에 2.1%인 2조6000억원을 투자하고 있다. 이를 10%로 늘리면 10조원가량이 코스닥시장에 추가로 투입된다. 연기금 전체로는 약 13조원이 추가로 코스닥에 풀릴 것으로 추산된다. 코스닥 전체 시가총액(약 246조원)의 5.3% 규모다.

금융위원회는 이와 관련, 다음달 ‘코스닥시장 중심 자본시장 혁신방안’을 통해 코스닥시장 활성화를 위한 연기금 투자 확대 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코스닥시장을 살리자는 취지는 좋지만 연기금의 투자 위험 증대와 독립성 훼손 논란은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