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윤활유사업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이미 작년 연간실적 넘어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11조7천589억원에 영업이익 9천636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각각 21.2%, 132.2% 증가했다.

사업별로 보면 석유사업은 국제유가 강세와 글로벌 재고 감소에 따른 정제마진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급증, 5천26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은 석유사업이 계절적 성수기에 들어서는 4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보일 것으로 기대했다.

화학사업은 역내 폴리에틸렌 공급 증가와 인도 릴라이언스 설비 가동 증가에도 영업이익 3천260억원의 양호한 실적을 냈다.

윤활유사업은 제품 판매가격 상승에 힘입어 4분기 연속 실적 증가세를 보이며 1천441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석유개발사업은 유가 상승과 판매물량 증가로 44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정보전자소재사업은 영업이익 235억원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으며 글로벌 정보기술 및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1~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 33조7천70억원에 영업이익 2조3천891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4.5%, 0.4% 증가했다.

화학과 윤활유사업만 보면 1~3분기 누적 실적이 이미 전년 연간 실적을 넘어서면서 3개 분기 누적 기준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 두 사업의 영업이익은 화학 1조1천143억원에 윤활유 3천592억원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62%를 차지했다.

이는 "석유기업에서 에너지·화학기업으로 진화하겠다는 SK이노베이션의 '딥 체인지(근원적 변화)'가 빛을 발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딥 체인지 추진 결과 비석유 부문에서 안정적이고 탁월한 성과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갖췄다"며 "사업구조, 수익구조 혁신의 방향으로 딥 체인지를 더욱 강하게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