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거리 213㎞로 연장, 내외관 디자인 및 상품성 개선

르노삼성자동차가 주행거리를 늘리고 내외장 및 품목을 업그레이드한 전기차 SM3 Z.E. 2018년형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르노삼성, 1회 충전 200㎞ 넘게 가는 SM3 Z.E. 사전계약


르노삼성에 따르면 새 차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동급 준중형 전기차 중 가장 긴 213㎞를 갈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을 무게 증가없이 기존보다 63% 개선한 35.9㎾h로 늘려 효율을 높였다. 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국내 승용차 1일 평균 주행거리인 40㎞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약 5일간 주행할 수 있다.

새 차의 외관은 선이 굵은 크롬라인과 글로시 블랙 라디에이터 그릴로 기존과 차별화했다. 외장 색상은 '어반 그레이'를 새로 적용해 기존 솔리드 화이트, 울트라 실버, 클라우드 펄 등을 포함, 총 4개 색상 중 택할 수 있다. 실내는 알루 브러시드 패턴 그레인과 블랙 매트 페인트를 적용하고 가죽시트 커버링 디자인을 개선했다. 고급형인 RE 트림은 플래티넘 그레이 가죽시트와 투톤 인테리어를 채택했다.

르노삼성, 1회 충전 200㎞ 넘게 가는 SM3 Z.E. 사전계약


새 차는 충전 시 히터 작동 기능을 추가했으며, 배터리 용량 70% 보증조건을 기존 7년 이내 혹은 주행거리 14만㎞ 이하에서 8년 또는 16만㎞로 각각 강화했다. 또 전국에 전기차 파워트레인 전문 45개 서비스센터와 전기차 일반 정비점 188개소를 포함해 총 233개 전기차 서비스 네트워크를 확보했다. 이를 통해 충전문제 발생 시 출동 서비스 및 충전기 제휴업체와의 공동 대응으로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르노삼성은 2018년형 SM3 Z.E.의 가격을 오는 23일 열리는 대구 전기차 엑스포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여러 가격 상승요인에도 불구하고 전기차 보급확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