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건설
이교림 대표
[2017 한국의 신지식인상] 단열시공 20만 가구… 에너지 절약 '유공자'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대한민국이 오늘날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룩한 데에는 보이지 않는 노력들이 깃들어 있다. 그 중에서도 에너지 절약 유공자들의 땀방울이 초석이 되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을 것이다.

(주)윤진건설 이교림 대표(사진)는 30년 간 대한민국의 에너지원을 다각화하고 효율화를 이끌어낸 산 증인이다. 1980년대 국제원유파동으로 인한 국내 유류값 급등으로 서민들의 난방비 절감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이 대표는 노후화한 기존주택의 단열화를 가장 먼저 정부시책으로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에너지관리공단을 통한 주택의 단열 개수 사업이 이때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이 대표는 서울을 비롯해서 수도권 동사무소 등을 돌며 공무원들의 교육을 담당하는 등 홍보활동을 강행했다. 또 지상파 방송과 유인물 등을 배포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에너지 절감 정책에 앞장섰다.

이 대표에 의해 단열이란 말도 이때 처음 등장해 일상어로 통용되기 시작했다. 그리고 주택 단열 개수 사업이 완료되어 가던 1990년대부터는 난방 개수 사업에 착수했다. 당시 연탄보일러나 유류 보일러를 값이 저렴하고 공해물질을 줄인 액화천연가스(LNG)보일러로 전환을 유도해 나갔다. 현재까지 약 20만 가구를 시공한 이력은 전무후무한 기록이 됐다. 이 대표는 “아직 미치지 못한 군 단위 지역까지 정부 차원에서 도시가스화를 추진해야 구도심이 살아난다”며 “국민생활 모든 부분에서 에너지 저소비형 사회구조로 변혁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당시 기존주택 단열 시공을 하면서 만난 소외계층 노인들 도시락 배달봉사를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도시락을 배달하며 노인들의 안부를 살피고 손과 발이 돼줘 온 사실이 주변에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이 대표는 “미래 내 모습이란 생각에 측은지심에서 우러나와 하는 것뿐이다”며 칭찬에 손사래를 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