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가정간편식 시장
CJ 비비고 육개장 1000만개 돌파

CJ제일제당의 가정간편식 ‘비비고 육개장’(사진)이 출시 1년4개월 만에 1000만 개가 팔렸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출시한 ‘비비고 가정간편식’의 누적판매 규모가 3500만 개(10월 말 기준)로 집계됐다. 매출로 환산하면 800억원 정도다. 대표 제품인 ‘비비고 육개장’은 1000만 개 넘게 팔렸다.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육개장의 인기로 국·탕·찌개 간편식 시장에서의 비비고 점유율은 43.7%(8월 말 기준)로 높아졌다. 지난해 점유율은 15%였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비비고 가정간편식이 8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