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전기차,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및 상용화 관련 논의
-中전문가 "수소차, 전기차 이후 신에너지차 대안될 수 있을 것"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국가정보센터와 '제 5회 한·중 자동차산업 발전 포럼'을 베이징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었다고 2일 밝혔다.

5회째를 맞은 올해 포럼에서는 '중국 미래 자동차시장 방향과 한·중 자동차산업 협력'을 주제로 수소전기차(FCEV)를 비롯한 신에너지차와 커넥티드·자율주행차 등 중국 자동차산업 기술 발전 및 정책 방향과 함께 이에 대응한 현대차그룹의 기술 전략 등이 논의됐다.

먼저 현대차 환경기술센터 이기상 전무가 글로벌 수소전기차를 비롯한 신에너지차 시장 현황과 현대차그룹의 기술 개발 성과 및 향후 기술개발 로드맵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한 경험과 내년에 양산 예정인 차세대 수소전기차 'FE'에 적용된 신기술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어 중국 내 자동차공학 권위자인 통지(同济)대학교 위주어핑(余桌平) 교수가 중국 수소전기차 개발 및 상업화 방향, 이와 관련된 중국 정책 로드맵 등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전기차(EV)에 이어 수소전기차(FCEV)가 중국에서 차세대 신에너지차로 부상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대차그룹, 한·중 자동차산업 발전 포럼 개최


세번째 세션에서는 현대차 R&D 품질강화추진단 엄재용 위원이 '미래 이동수단으로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스마트카의 가치와 커넥티드·자율주행기술 발전 관련 글로벌 트렌드와 현대차그룹의 기술 개발 현황 및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칭화대 리커창(李克强) 교수는 중국의 커넥티드카 및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방향 등에 대해 발표했다.

다섯번째 세션에서는 중국 국가정보센터 쉬창밍(徐长明) 부주임은 중국 신에너지차 및 스마트카 전망에 대해 발표했으며, 마지막 세션에서는 바이두의 우쉐빈(邬学斌) 부총재가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기술의 상업화에 대해 발표했다. 쉬창밍 부주임은 "중국의 ICT 기술 수준 및 소비자의 높은 신기술 수용도 등을 감안할 때 스마트 자율주행차 시장도 급격하게 팽창할 것이며, 이는 현대차그룹에게 기회와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제발표가 끝난 후에는 '수소전기차가 전기차(EV) 이후의 차세대 친환경 신에너지차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가?' 라는 주제의 패널토론도 진행됐다. 중국 자동차 공정학회 기술부 왕쥐(王菊) 총감은 "경제적 효율성, 편리성 등을 감안할 때 수소전기차는 전기차 이후의 신에너지차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중국 정부 및 학계도 이와 관련된 연구를 지속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 패널토론 좌장으로 참가한 '중국·독일 Know-How 교육투자유한공사'의 순융(孙勇) 총재는 "중국은 경제 각 부문이 매우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자동차산업은 그 변화를 주도하는 산업"이라며 "현대차그룹은 그 변화에 적응하고, 경쟁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나 많은 중국 소비자들은 이를 잘 모르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한·중 자동차산업 발전 포럼'을 지속 개최해, 양국자동차산업의 우호를 증진하고 중국인들에게 사랑 받는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는 행사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도쿄]혼다 레전드, 하이브리드로 국내 복귀?
▶ 자동차업계, 목표 달성 앞두고 출고 작전 시작
▶ 쌍용차, G4 렉스턴 '유라시아 에디션' 출시
▶ 1회 충전 200㎞ 넘게 가는 SM3 Z.E. 사전 계약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