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일 발표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에서 벤처기업 확인제도를 민간주도로 전면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혁신성과 성장성이 높은 혁신기업들이 벤처기업으로 확인받아 집중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정부는 대출·보증실적에 근거한 관 중심의 벤처기업 확인제도를 개편해 민간위원회가 벤처기업 확인 심사를 하도록 했다.

선배 벤처기업이나 벤처캐피탈 등 전문가로 민간위원회를 구성해 전문기관 등이 추천하고 평가한 기업을 심사한다.

또 서류작성 등 벤처기업 확인 기간 연장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유효기간을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늘린다.

벤처기업 확인제도가 민간주도로 바뀌면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이 벤처 인증을 받는 경우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민간이 대상을 선정하고 정부가 후속 지원하는 'TIPS(팁스)' 방식을 통해 5년간 혁신창업 기업 1천개를 발굴하고 이 중 20개를 매년 선발해 최대 45억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