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실패 경험도 우리 사회 자산으로 축적할 것"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민간 중심의 혁신창업을 통한 제2의 벤처붐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숭실대 베어드홀에서 열린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우리 경제의 3분기 성장률이 1.4%를 기록했고 대내외 리스크도 완화되고 있지만 국민은 아직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혁신성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오늘은 첫 번째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로, 현장에서 민관이 함께 혁신성장에 대해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라며 "혁신성장은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는 협력·지원해야 하며 정부 내에서도 모든 부처가 한 방향으로 매진해야만 성과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혁신은 벤처·창업기업 뿐만 아니라 농업·수산업과 제조·서비스업 등 기존 산업까지 모든 분야에서 일어나야 하고, 한 사회의 문화로 정책돼야 지속될 수 있다"면서 "창업을 통한 혁신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방안은 민간을 중심으로 혁신창업을 통한 제2의 벤처붐을 조성하기 위해 3대 추진방향 및 10대 과제로 구성돼 있다고 소개했다.

김 부총리는 "창업 유형을 다양화해서 누구나 혁신창업이 가능하도록 환경을 조성하고, 모험자본을 확충해 청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재가 아이디어만 있으면 창업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실패 경험마저 우리 사회의 자산으로 축적되고 투자가 선순환되는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과 함께 대통령의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 후속조치에 관한 당부도 전했다.

그는 "국민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경제팀이 한팀이 돼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당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