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회차 자사주 매입·3분기 배당 실시
삼성전자(52,500 0.00%)가 31일 4회차 자사주 매입·소각을 결의했다.

이번 4회차 자사주 매입은 11월1일부터 시작해 3개월 내 완료될 예정이다. 보통주
71만200주, 우선주 17만8000주를 매입해 소각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총 9조3000억원 규모의 2017년 자사주 매입을 발표했다. 현재 3회차까지 매입 및 소각을 완료했다. 이번 4회차로 2017년 자사주 매입 및 소각이 완료된다.

1회차에 보통주 102만주, 우선주 25만 5000주, 2회차에 보통주 90만주, 우선주 22만5000주였다. 3회차에 보통주 67만주, 우선주 16만 8000주를 매입해 소각했으며 총 규모는 약 7조원 수준이었다.

삼성전자는 이날 보통주와 우선주에 대해 주당 7000원의 3분기 배당을 결의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