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피트니스 코칭 프로그램, VR(가상현실)을 이용한 안과 검진기기 등을 선보인 17개 스타트업이 '제3회 경기 VR/AR 창조오디션' 최종 지원 대상에 선정됐다.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광교 경기문화창조허브에서 폴리아트 등 아이디어기획 부문 8개팀, 큐랩 등 상용화 부문 7개팀, 픽셀핌스 등 킬러콘텐츠 부문 2개팀 등 17개 팀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시상식에는 NRP(기업육성 프로그램) 2기 발대식도 함께 열렸다.

아이디어 부문
7개팀에는 각 2000만원, 상용화 부문 7개팀에는 각 1억원, 킬러콘텐츠부문 2개팀에는 각 28500만원 등 모두 143000만원의 개발지원금이 수여된다.


도는 앞서 지난
17일과 18일 양일간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34개 팀이 참여한 가운데 3회 경기 VR/AR 창조오디션을 진행했다.

2000만원이 지원되는 아이디어기획 부문 8개 팀에는 VR로 보는 소설 한글 교육 뇌질환 재활치료 VR 셀프 가구디자인 등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배출됐다.

이 가운데 테크빌리지는 뇌질환 환자의 운동력 회복을 위한 스마트 글러브 디바이스라는 아이디어를 제안해 VR의 헬스케어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스마트 글러브 디바이스는 목, 어깨, , 손 등의 재활치료에 VR기술을 활용하는 것이다.


1억원이 지원되는 상용화 부문 7개 팀은 ▲㈜큐랩의 AR(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피트니스 코칭 프로그램 ▲㈜엠투에스의 VR(가상현실)을 이용한 안과 검진기기 ▲㈜디엔소프트의 초등 한자교육 VR콘텐츠 ▲㈜리얼감의 Mod(변형) 게임 ▲㈜브래니의 어린이 VR체험 콘텐츠 ▲㈜맘모식스의 해적게임 가니타니의 VR탁구 등이 선정됐다.


28500만원이 지원되는 킬러콘텐츠 2개팀은 ▲㈜픽셀핌스의 초근접 VR액션게임 ▲㈜누믹스미디어웍스의 트레드밀(런닝머신)을 활용한 전투게임이 선정됐다.
이 가운데 누믹스미디어웍스는 자체 개발한 트레드밀을 이용한 전투게임 ‘VR 플랫폼 퀀텀 라이트를 선보여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 게임은 실제와 같은 체험이 가능하고, 적은 공간에서 여러 명이 동시에 멀티 플레이를 즐길 수 있어 국내뿐 아니라 해외 게임시장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종 17개 팀은 총 14억원의 자금지원 외에도 6개월간 NRP 2기 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후속 투자와 해외 진출까지 전 과정을 지원받게 된다.


안동광 도 콘텐츠산업과장은 매회 오디션을 통해 선발되는 VRAR 스타트업의 수준이 높아지고, 다양한 산업 분야로 진출이 많아지는 추세라며오늘 선발된 17개 팀이 국내는 물론 세계를 주름잡는 VRAR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