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비리 수사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30일 경영시스템 점검과 개선을 위해 '경영혁신위원회'를 발족시켰다고 밝혔다.

김조원 KAI 신임 사장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경영혁신 태스크포스(TF)'가 조기에 조직된 것이다.

김 사장은 지난 26일 취임했다.

김호중 건국대 교수가 위원장을 맡았다.

이 위원회는 미래전략, 연구개발, 조직인사 등 5개 분야로 나눠 오는 12월 말까지 활동한다.

위원회는 경영시스템 전반의 문제점과 리스크 진단, 단기·중장기 개선 방안 마련,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위한 핵심 역량 확보 등을 구체화하게 된다.

외부 전문가는 김 교수를 비롯해 권혁세 전 금융감독원장 등 6명이 참여한다.

조연기 상무(전략기획본부장)가 간사를 맡았으며 KAI의 실장·팀장급 13명이 가세한다.

김조원 사장은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무에서 유를 만든다는 마음으로 경영시스템 전반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