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상반기 70.7%
실업률 의정부가 가장 높아
고용률 1위 도시는 서귀포

올해 상반기 특별시와 광역시를 제외한 전국 시 지역에서 고용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 서귀포시로 나타났다. 실업률은 경기 의정부시에서 제일 높았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7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를 보면 올해 4월 기준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의 77개 시 중 서귀포시의 고용률이 70.7%로 가장 높았다. 별다른 정년 없이 고령자도 일할 수 있는 농·어업 비중이 높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어 충남 당진시(68.2%), 전남 나주시(65.8%), 제주 제주시(65.7%), 경북 영천시(65.3%) 순이었다. 고용률이 높은 시 지역은 농림어업 비중이 12.1~38.7%로, 전체 시 지역 평균(7.1%)보다 훨씬 높은 게 특징이었다.

군 지역에서는 78개 군 가운데 경북 울릉군의 고용률이 81.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남 신안군(75.1%), 전북 장수군(74.9%), 경북 청도군(73.6%), 강원 인제군(73.5%) 순으로 집계됐다.

실업률은 시 지역의 경우 경기 의정부시(5.1%)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경기 동두천시(5.0%), 경기 광명시(4.7%) 순으로 실업률이 높았다. 이들 지역은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비중이 30% 중·후반대로 비교적 큰 곳이다. 전체 시 지역 평균 실업률은 3.1%다.

군 지역에서는 전북 완주군(3.2%), 경북 칠곡군(3.2%), 충북 진천군(2.4%)의 실업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전체 군 지역 실업률은 평균 1.2%였다.

전체 임금근로자(1977만9000명) 중 월평균 임금이 200만원 이상인 근로자 비중은 57.0%로, 전년 동기 대비 2.8%포인트 상승했다. 100만원 미만은 10.4%, 10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은 32.6%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0.8%포인트, 2.0%포인트 하락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