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8일, 퐁피두센터·구겐하임·브루클린미술관·
아시아아트아카이브·엠 우드 등
홍보실무자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모여
2017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라운드 테이블 개최 알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은 10월 28일(토) <라운드 테이블 : 문화기관과 소셜미디어의 현재>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 지하1층에서 개최한다.



국내 최초 해외문화기관 홍보실무자들 모여 온라인 홍보전략 모색





ACC 라운드테이블은 온라인을 통해 연결되고 다양한 모습으로 진화하는 전세계 문화기관의 변화와 흐름을 다룬다. 문화기관 실무자들이 디지털 시대 속에서 변화하는 문화 예술 전반에 대해 논의하고 문화기관의 역할과 위상에 대해 고민하는 자리다.

이번 라운드 테이블의 주제는‘문화기관과 소셜미디어의 현재’다. 해외 문화기관의 홍보실무자와 소셜인플루엔서가 한 자리에 모인다. 각 문화기관의 소셜미디어 홍보전략을 발표하고 미래의 문화기관이 나아갈 소셜미디어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행사는 여섯 개의 섹션으로 진행한다. ACC의 소셜미디어 운영에 대한 기조발제에 이어 첫 번째로 하리네타 리가토스(Harineta Rigatos)규겐하임 미술관 디지털 마케팅 매니저가 소셜미디어 전략에 대해 이야기한다. 콘텐츠 제작과 소셜미디어를 접목하여 기관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아시아아트아카이브의 내러티브 구축 전략을 크리스티 리(Christy Li)커뮤니케이션 부장이 발표한다. 스토리텔링을 통해 기관의 실제 방문을 유도하고 대중의 관심을 이끌어낸 성공사례를 이야기할 예정이다.

세 번째 순서는 파리 퐁피두 센터의 온라인 홍보 사례다. 브누와 파레이르(Benoît Parayre)퐁피두센터 커뮤니케이션 및 파트너쉽 최고 책임자가 발표한다. 20세기 미술 소장품과 전시 콘텐츠를 온라인 상에서 적극 홍보하여 관객들의 관심을 끄는 방안을 살펴본다.

네 번째 토크는 부룩 발데슈와일러(Brooke Baldeschwiler)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시니어 매니저가 브루클린 뮤지엄의 관람객 개발 전략을 발표한다. 브루클린 뮤지엄은 2013년부터 새로운 디지털 마케팅 전략을 적용했다. 문화기관이 위치한 지역 내 커뮤니티와 소통하며 해외 관광객도 증가한 성공 사례이다.

마지막으로 마이클 쉬푸 황(Michael Xufu Huang)이 인터넷과 소셜미디어의 역할을 발표한다. 마이클 쉬푸 황은 엠 우드 뮤지엄의 공동 설립자로, 포브스에서 영향력 있는 젊은 미술 컬렉터로 선정됐다. 현재 소셜인플루엔서로서 활동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