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 美 재무장관과 양자면담서 대북 정책공조 논의
3대 국제신용평가사에 대북 리스크 영향 등 설명 예정
김동연 부총리, IMF/WB 총회서 한국 경제 펀더멘털 알린다

북핵 리스크가 계속되는 가운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자·양자 경제외교 무대에 올라 한국경제 상황과 새 정부 정책방향 설명에 나선다.

기획재정부는 김 부총리가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 2017년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차 11일 출국한다고 10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12∼13일 열리는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세계경제 및 정책공조, 아프리카 협약, 국제금융체제, 금융규제와 국제조세 등을 논의한다.

김 부총리는 특히 지난달 북핵실험 이후에 한국 금융시장과 경제가 안정을 유지하고 있으며 경제 펀더멘털도 튼튼하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아울러 단기적으로는 통화정책 정상화가 세계경제에 미칠 영향에 유의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저성장 극복과 양극화 해소를 위해 함께 고민하자고 촉구할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이어 13일 예정된 IMF/WB 연차총회와 14일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회의에 참석해 글로벌 정책과제 및 IMF 역할 등에 대해 논의한다.

김 부총리는 새정부의 일자리와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전략을 소개하는 한편 IMF가 국가별 상황에 맞는 다양한 성장친화적 거시경제 정책을 권고해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다자무대 한편으로 김 부총리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양자면담을 갖고 대북 경제정책을 비롯한 양국 간 경제·금융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우즈베키스탄 경제부총리, 싱가포르 재무장관과의 양자면담도 예정돼 있으며, 김용 WB 총재와도 만나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WB 한국사무소 2기 양해각서(MOU)와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KSP) 협력 MOU에 서명할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또 3대 국제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피치의 국가신용등급 글로벌 총괄 모두와 면담을 갖고 대북 리스크 영향 등 주요 이슈에 대해 설명한 뒤 우리나라 국가신용등급의 안정적 유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미국 내 국제경제 분야 최고 싱크탱크인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아담 포센 소장과도 만나 한국경제 상황과 세계경제 이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