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운업계 불황이 계속되는 가운데 컨테이너 운송 업황만 '반짝'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선사들은 불황이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물동량 부족을 가장 큰 경영 애로로 꼽았다.

30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국내 101개 해운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해운업 경기실사지수(BSI)를 보면 컨테이너, 건화물, 유조선 등을 망라한 전체 업황지수가 8월 73에서 9월에는 84로 상승했다.

BSI 전망치가 100을 웃돌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다.

100을 밑돌면 반대다.

부문별로는 유조선과 기타 부문이 각각 71과 64로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고, 컨테이너(69→106), 건화물(78→89) 부문은 개선됐다.

특히 컨테이너 부문은 지난해 11월(100) 이후 처음 100을 넘겼다.

계절적 요인 등 성수기 효과로 운임지수가 높아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경영 부문을 살펴보면 채산성 BSI는 100을 기록해 전월보다 12 상승했다.

자금사정 91(+3), 매출 87(+3), 구인사정 95(+4), 투자 91(+4) 등을 기록해 모든 항목에서 상승했다.

컨테이너 부문의 채산성 지수는 135로 전월보다 무려 66이나 상승했다.

또한, 자금사정 124(+43), 매출 106(+12), 구인사정 106(+6) 등을 기록해 투자 82(-11)를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개선됐다.

10월 업황전망지수는 9월과 같은 84로 나타났다.

컨테이너 부문은 82, 건화물 부문은 89, 유조선 부문은 86, 기타 부문은 64로 각각 조사됐다.

해운업계는 전체적으로 물동량 부족(25%)을 최대 경영 애로 사항으로 꼽았다.

그 다음으로 불확실한 경제상황(19%), 경쟁심화(15%), 운임인하(14%), 자금부족(12%) 등이 뒤를 이었다.

컨테이너 부문에서는 경쟁심화(35%), 불확실한 경제상황(29%), 물동량 부족(18%) 등 순이라고 답했다.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