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부문 - 피노텍·투게더앱스·비티웍스·모인·시스메틱

인공지능 활용한 자산관리…P2P 오픈마켓 대출서비스
공인인증서 대신 간편 서명…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빅데이터 분석 주식투자 자문
[제2회 한경 핀테크대상] 톡톡 튀는 '핀테크 신기술' 앞세운 스타트업, 성장 잠재력 뽐내

올해 한경 핀테크대상에서는 국내외 핀테크(금융기술) 시장을 이끌고 있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들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수상 업체들은 인공지능(AI)을 통한 자산관리부터 블록체인을 활용한 송금서비스 등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핀테크플랫폼 부문 최우수상은 피노텍이 받았다. 이 회사는 모바일 플랫폼을 기반으로 로보카운슬링, 비대면 실명 확인, 문서작성·서명을 위한 전자계약 등의 서비스를 개발했다. 2008년 설립 이후 신한·우리·국민은행 등 주요 은행과 증권사에 비대면 실명 인증 및 담보대출 기술을 공급했다. 인공지능 로봇을 활용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피노플레이스(FinoPlace)도 개발했다. 소비자가 전화 부스와 같은 기기에 들어가서 인공지능 로봇과 대화하면서 금융상담을 하는 서비스다.

개인간(P2P)대출 부문 최우수상은 투게더앱스가 받았다. P2P 방식으로 부동산담보대출을 하는 회사다. 투게더앱스가 내놓은 투게더펀딩 서비스는 광주은행과 투자·대출 자금을 예치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대출 안전성을 강화했다. 또 투자금을 중도 인출할 수 없는 P2P금융 투자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투자자가 언제든 자금이 필요하면 투자금을 찾을 수 있는 서비스도 내놨다.

보안·인증 부문 최우수상 수상업체 비티웍스는 2002년 창업 이후 공인인증서 대체 솔루션과 생체 인증, 전자서명 등의 기술을 개발했다. 이 회사의 핵심 기술은 ‘BTW-OpenAccess’다. 비티웍스가 개발한 이 기술은 서로 다른 업체간의 사용자 정보 및 금융서비스 접근을 쉽게 해준다. 핀테크 업체들이 이 기술을 활용하면 은행 등 대형 금융기관이 가진 사용자 금융정보를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

BTW-OpenAccess는 지난해 NH농협은행의 올원뱅크에 시범적용 됐다. 비티웍스는 이 기술의 사용 영역을 증권사, 보험사, 및 핀테크 업체 등으로 넓힐 계획이다.

해외송금 부문 최우수상은 지난해 3월 설립된 핀테크 스타트업 모인이 받았다. 블록체인을 활용한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다. 은행을 방문하거나 며칠씩 기다리지 않아도 모인의 웹이나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몇 가지 인증만 거치면 편리하고 안전하게 송금할 수 있다. 지난해 일본과 중국 서비스를 출시한 모인은 오는 11월 베트남을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전역은 물론 유럽, 미국, 중동, 아프리카 등지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자산관리 부문 최우수상 수상업체 시스메틱은 주식 관련 뉴스를 머신러닝 기반의 예측분석 엔진을 활용해 투자 정보로 제공한다. 이 회사는 증권사의 프라이빗뱅커(PB)와 일반 투자자를 온라인으로 연결해 준다. 투자상담 전문가를 찾는 일반인도 증권사 지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상에서 PB에게 상담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