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은 은행, 증권, 손해보험 등 주요 계열사에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 지침)를 적용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스튜어드십 코드는 고객 자산을 수탁·운용하는 기관투자가가 고객을 대신해 주주로서 기업 의사결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지침이다. 대형 자산운용사와 사모전문투자회사(PEF) 등 51개 회사가 이 지침을 도입했으며 국민연금도 도입 여부를 검토 중이다. 은행·보험회사가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KB금융은 이번 방침에 따라 국민은행과 KB자산운용 등 계열사가 고객의 신탁 주식에 적극적으로 의결권을 행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KB금융 계열사들이 보유 중인 신탁 주식은 10조원에 달한다. KB금융은 연말까지 신탁 주식 가운데 의결권을 행사할 주식의 범위와 의결권 행사 기준 등 가이드라인을 확정해 내년 주주총회부터 스튜어드십 코드를 행사할 계획이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