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 우리동네 맥주집 용구비어의 인기메뉴 새우링탑과 색다른 주류 크루져리타

편안한 우리동네 맥주집 용구비어의 인기메뉴 새우링탑과 색다른 주류 크루져리타

최근 1인가구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혼자서 식사하거나 술 마시는 이른바 '혼밥·혼술'이 거스를 수 없는 문화현상으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과거에는 혼술하면 대개 단촐한 안주와 캔맥주가 연상됐지만, 혼술족이 증가함에 따라 집에서 간단하게 데워 먹을 수 있는 간편조리식 형태의 안주 제품들이 쏟아져 나오는 등 혼술족의 '술상'은 갈수록 화려해지고 있다.

혼술을 즐기기에 적당한 분위기의 맥주집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동료나 지인들과의 모임에 적합한 맥주집에서, 퇴근길 가벼운 식사와 반주를 겸할 수 있는 캐주얼한 동네 맥주집으로 술집의 주류도 옮겨가고 있는 것이다.

일찌감치 이러한 트렌드를 포착, 런칭 초기부터 합리적인 가격의 안주와 혼술을 즐기기에 어색하지 않은 분위기로 주류 프랜차이즈 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브랜드가 '용구비어'이다. 맥주 애호가들이 혼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문화를 구축하겠다는 신념 하에 용구비어는 수제맥주 못지않은 퀄리티의 맥주와 가성비 높은 안주로 탄탄한 기본기를 쌓아왔다.

맥주 애호가라면 이구동성으로 꼽는 용구비어의 장점이 바로 '맥주 맛'이라는 점에서도 기본에 충실하고자 하는 용구비어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용구비어는 케그통(맥주통)과 연결된 호스를 주기적으로 청소, 관리함으로써 맥주를 잔에 따르면 부드러운 버블층과 깨끗한 기포가 천천히 올라가는 최상의 맥주를 제공하고 있다.

용구비어 조허정 회장은 "용구비어는 단순히 술을 마시고 음식을 먹는 장소가 아니라 점주와 고객이 맥주를 통해 자연스럽게 소통하면서 즐거움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을 지향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기본기를 바탕으로 수제맥주를 뛰어 넘는 신선한 맥주를 대중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트렌디하면서도 감성을 자극하는 실내 인테리어 △매장 클린업 서비스 △트렌드를 더한 다양한 메뉴로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용구비어는 소자본창업 아이템으로도 각광받는다. 특히 ▲각 가맹점에 맞춘 도면으로 시공하는 맞춤형 주방 ▲낮고 안정적인 재료비로 식자재 공급 ▲ 높은 수익성 등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며, 창업 준비부터 오픈 후 관리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스몰비어의 대표주자인 용구비어 창업에 대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