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통화스와프 논의 주목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 13~14일 인천 송도서 만난다

한국과 일본·중국 등 3개국 중앙은행 총재가 한자리에 모여 각국 경제와 금융 상황을 논의한다.

한국은행은 13~14일 인천 송도에서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 회의가 열린다고 12일 발표했다. 회의에는 이주열 한은 총재(사진)와 저우샤오촨 중국 인민은행 총재,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가 참석할 예정이다.

3개국 중앙은행은 상호 협력과 역내 금융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2009년부터 매년 순번제로 총재 회의를 열고 있다. 이들은 국제 금융시장 동향과 통화정책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시장에서는 이 총재와 저우 총재가 한·중 통화스와프 문제를 논의할지 주목하고 있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처럼 위기상황 때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화를 빌릴 수 있는 계약을 말한다.

한·중 통화스와프는 오는 10월 만기지만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둘러싼 양국 간 갈등으로 연장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