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9곳에서 감소…미국·중국에 전체 60% 집중

전 세계 시가총액 상위 500위 내에 우리 기업 수가 3곳뿐인 것으로 집계됐다.

2010년 말엔 이 기준에 해당하는 우리 기업이 8곳이었으나 7년 사이 수가 줄었다.

4일 한국거래소가 연도별 글로벌 상장기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8월30일 기준 삼성전자(세계 13위), SK하이닉스(285위), 현대차(480위) 등 한국 기업 3곳이 세계 시총 500위에 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말에는 삼성전자(43위), 현대차(258위), 현대모비스(371위), 포스코(219위), LG화학(405위), 현대중공업(300위), 신한금융지주(423위), KB금융지주(457위) 등 8개사가 세계 시총 500위 내에 들었다.

이 가운데 지금까지 500위 내에서 자리를 지킨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와 현대차 둘뿐이다.

SK하이닉스는 2010년 말 805위에 그쳤으나 순위를 대폭 끌어올리면서 다른 기업들을 밀어내고 500위 내 한 자리를 꿰찼다.

거래소는 "반도체업종의 시총은 증가했으나, 반도체 외의 자동차, 철강, 화학, 중공업 등 업종은 시총이 정체하거나 감소하는 경향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30일 기준 글로벌 상위 500개사의 시총은 37조6천억 달러(약 4경2천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0년 말 대비 44% 증가한 규모다.

상위 500개사의 국적은 미국(48.3%), 중국(10.8%), 일본(4.9%), 영국(4.1%), 프랑스(3.9%), 독일(3.4%), 스위스(3.2%), 캐나다(2.3%), 네덜란드(2.2%), 호주(1.7%) 등 주요 10개국에 84.7%가 집중됐다.

특히 미국과 중국 2개 국가에 시총의 약 60%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 시장별로는 미국의 증권시장인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NASDAQ)에 상장된 기업의 시총이 각각 33.7%, 16.9%로 나타났다.

거래소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석유·에너지, 통신, 금융 등 전통적인 NYSE 시총 상위기업이 실적을 회복하고, 인공지능(AI)·자율주행·사물인터넷 등 4차산업 혁명이 본격화하면서 나스닥 상장 종목의 성장성이 부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