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정책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정책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4일 문재인 정부가 금융을 경제 지원 수단으로만 여긴다는 이른바 '금융 홀대론'에 대해 "금융홀대론은 오해"라며 "금융과 실물경제는 상호보완적"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정책 추진방향 기자간담회에서 금융홀대론과 관련해 할말이 있다며 먼저 입을 열었다.

최 위원장은 "금융이 실물경제 성장을 지원한다고 해서 금융의 몫을 빼앗기는 것이 아니다"며 "경제 전체 파이가 커지고 그로인해 금융산업이 성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이 이같은 해명에 나선 것은 문재인 정부 들어서 금융권이 금융홀대론을 지속적으로 제기했기 때문이다. 금융홀대론은 금융을 독자적인 금융산업으로 발전시키기 보다는 다른 산업을 지원하는 도구로 사용하거나, 규제 대상으로만 여기는 것을 뜻한다.

새정부가 들어선 이후 발표된 정부 금융정책들은 장기연체자 지원 대책 등 대부분 지원 정책 위주였다. 또 최근 금융 경력이 전혀 없는 김조원 전 감사원 사무총장의 차기 금융감독원장 내정설이 돌면서 금융홀대론은 더욱 불거졌다.

최 위원장은 "금융을 실물경제 성장을 지원하는 역할로 보는 시각과 금융도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육성해야 하는 시각이 나눠져있다"며 "그러나 두 가지 시각이 상반되고 명확히 구분되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금융은 혼자 발전될 수 없다"며 "실물경제의 성장이 곧 금융산업 성장의 기반이 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금융부분이 실물경제와 지나치게 유리해서 독자적 성장할 수 없고, 독자적으로 성장하려고 할 경우 금융 시스템과 실물경제에도 위협이 된다는 설명이다.

최 위원장은 "금융회사와 실물경제의 동반성장을 위해서 규제를 과감히 개선할 것"이라며 "금융회사의 실물경제 지원을 원활하게 하고, 금융산업도 발전해나갈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