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북한 리스크·한미 통상이슈 등 의견 교환 예정
정부, 무디스와 연례협의… 새정부 경제정책방향 설명

기획재정부는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 평가단이 방한해 오는 31일까지 한국 국가신용등급 평가를 위한 '2017년 연례협의(Annual Meeting)'를 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연례협의에는 슈테판 둑(Steffen Dyck) 한국 국가신용등급 담당 총괄이사 등 무디스 측 4명의 평가단이 참석한다.

평가단은 기재부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통일부, 한국개발연구원(KDI)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31일 무디스 평가단을 만나 최근 회복세를 나타내는 한국경제 동향과 새정부 경제정책 방향 등을 설명하면서 긍정적 평가를 당부할 계획이다.

무디스는 중장기 재정건전성, 공공기관 부채 관리, 가계부채 및 금융시스템 안정성은 물론 최근 북한 지정학적 리스크 동향, 한미 통상이슈 등에 관해서도 한국정부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통상 무디스는 연례협의를 마친 뒤 2∼3개월 후에 신용등급 리뷰 결과를 발표한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3'에서 'Aa2'로 한 단계 올린 바 있다.

이는 무디스 신용등급 기준상 세 번째로, 프랑스 및 홍콩과 같은 수준이다.

대만과 벨기에는 우리 보다 한 단계 낮은 Aa3, 중국과 일본은 두 단계 낮은 A1 등급에 위치해 있다.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