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사이즈 패션 유행하자 작은 가방으로 경쾌한 연출
해외 명품도 미니백 열풍
넉넉한 스타일 그녀, 미니백 든다

사이즈가 작은 미니 핸드백이 인기다. 옷을 큼지막하게 입는 오버사이즈 패션이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작은 가방으로 경쾌한 느낌을 주려는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미니백은 꼭 필요한 소지품만 가볍게 넣어 다니면서, 튀는 색깔로 전체 옷차림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

영국 가방 브랜드 캠브릿지사첼은 최근 미니백 위주로 한국 판매를 시작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안에서도 판매하고 있는 이 가방은 서류가방처럼 생긴 고유의 ‘사첼백’ 디자인이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미니 사이즈는 레드, 형광 레몬, 형광 핑크 등 튀는 색깔을 찾는 수요가 많다. 쓱닷컴과 에이치몰 등 온라인몰에서 판매 중인데 23만원대 ‘미니 사첼백’, 19만원대 ‘미니 포피백’의 인기가 높다.

미니백은 주로 스트랩(끈)이 달려 있어 길이를 조절해 숄더백, 크로스백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넉넉한 스타일 그녀, 미니백 든다

해외 명품업체들도 저마다 미니 핸드백을 선보였다. 미니백의 인기는 모델이나 연예인들이 미니 핸드백을 클러치처럼 손으로 움켜쥐거나 어깨에 툭 걸치는 스타일로 연출하는 모습이 노출된 것도 한몫했다. 안야 힌드마치는 눈동자 장식이 달린 ‘아이즈 크로스바디 미니백’(140만원대)을 올해 신상품으로 출시했다. 끌로에는 ‘페이’ ‘드류’ ‘마르씨’ 등 다양한 종류의 미니백을 내놓고 있다. 올해는 둥근 손잡이가 달린 ‘나일백’(190만원대)을 선보여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스텔라매카트니는 브랜드의 베스트셀러인 ‘팔라벨라백’을 미니 사이즈(130만원대)로 출시했다. 특유의 체인장식을 고스란히 살렸다. 올해 인기 색상인 버건디를 전략상품으로 내세우고 있다. 셀린느는 올가을 또 하나의 인기 색상인 머스터드 색으로 ‘미니 클래식백’(490만원대)을 내놨다.

지방시 관계자는 “올해 미니백이 큰 인기를 끌면서 지방시에서도 미니 사이즈의 ‘인피니티백’을 처음 출시했다”며 “당분간 색깔별로 미니백을 구입하려는 수요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