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솔솔 부니 마음도 간질…호텔로 '가을여행' 떠나볼까

끝날 것 같지 않던 폭염이 물러가고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분다. 높아진 하늘과 달라진 공기, 어느 새 가을이다.

올해 가을은 최장 10일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긴 추석 연휴가 있어 국내외로 여행 떠나는 사람들이 늘어날 전망이다.

주요 호텔가는 해외로 나가는 발길을 붙잡기 위해 어느 때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패키지를 선 이고 있다. 가을 바람에 부풀어 오르는 마음을 안고 호텔로 여행을 떠나볼까.

◆ 따뜻한 차 한 잔과 디저트의 여유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은 가을 낮, 따뜻한 차 한 잔과 디저트로 여유를 느낄 수 있는 '델마르 데이트 패키지'를 18일 내놨다.

아득한 객실에서의 1박과 다이닝 카페 델마르에서 즐기는 디저트와 커피(2인용)가 포함돼 있다. 파스텔 톤 색상에 유럽풍 문양으로 장식한 시그니처 찻잔 세트도 제공한다.

이 찻잔은 델마르를 방문하는 고객들로부터 입소문 나 구입 문의가 많은 편인데 이번 패키지를 이용하면 무료로 받을 수 있다. 패키지 가격은 17만9000원(세금과 봉사료 별도)부터다.

포시즌스 호텔 서울은 도심 속에서 가을을 즐길 수 있도록 2인 조식을 포함한 '추석 패키지'를 준비했다.

이 패키지는 3박 이상 투숙할 경우 호텔 내 모든 레스토랑에서 사용할 수 있는 10만원 상당 상품권을 준다.

프리미어 룸으로 업그레이드 하면 객실 내에 어린이용 텐트도 무료로 설치해줘 아이를 동반하는 가족에게 좋다.

가격은 1박 디럭스룸 기준(10% 세금 별도) 36만5000원이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은 2박을 하면 1박을 무료로 제공하는 '원모어나잇 패키지'를 내놨다.

호텔 모든 레스토랑에서 사용할 수 있는 10만원 상당 식음 상품권도 패키지에 포함했다. 가격은 2박 기준(세금과 봉사료 별도) 50만원부터다.
바람 솔솔 부니 마음도 간질…호텔로 '가을여행' 떠나볼까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은 슈페리어 객실에서 1박을 보내고 메가박스 프리미엄 시네마 부티크M에서 영화도 관람할 수 있는 '시네마&비노 패키지'를 선보였다.

패키지에는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제조한 휴대용 와인 2종도 포함돼 있다. 가격은 25만6000원(세금과 봉사료 별도)부터다.

선선한 가을에 딱 맞는 책과 맥주를 나홀로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패키지도 있다.

그랜드 힐튼 서울은 객실 1박과 뷔페 조식 1인권에 김하나 작가의 에세이 '힘 빼기의 기술'과 플레이그라운드 브루어리 1리터 맥주를 포함한 '북맥 패키지'를 내놨다.

청정원 안주 스낵 4종과 라 끄리닉드 파리 스파 특별 할인권도 제공한다. 가격은 25만원(10% 봉사료 및 10% 세금 포함)부터다.

◆ 서울 떠나 제주에서 느끼는 가을 바람

서울 도심을 떠나 제주와 부산에서도 가을을 즐길 수 있다.

켄싱턴 제주 호텔에서는 가을 바람을 맞으며 힐링 여행 할 수 있는 '어텀 브리즈 패키지'를 마련했다.

민감해지는 가을 피부를 보호해줄 10만원 상당의 클라란스 베스트 트라이얼 4종 세트를 선물로 제공한다. 가격은 27만원(세금 10% 별도)부터다.

해운대 바다와 광안대교 전망을 품은 파크 하얏트 부산은 가을 공기를 느끼며 쉴 수 있는 '어텀 시티 브레이크 패키지'를 선보인다.

2인 조식과 테이크아웃 디저트 세트 (커피 2잔 & 케이크 2조각), 부산 아쿠아리움 1만원 할인권 등이 패키지에 포함돼 있다. 가격은 30만 4000원(세금 10% 별도)부터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올해 가을은 연휴가 긴 만큼 호텔가 패키지 종류도 다양하고 많다"며 "피크닉과 독서, 영화를 함께 즐기면서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패키지 등을 눈여겨 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