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만에 첫 유통 감소
'동전 없는 사회' 빨라져
사라지는 100원짜리 7000만개 줄었다

올해 상반기 시중에 유통된 100원짜리 동전이 1년 전보다 7000만 개 가까이 줄었다. 반기 기준으로 100원짜리 동전이 감소한 것은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상반기(2억9500만 개 감소) 후 19년 만에 처음이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00원짜리 동전 개수는 올 상반기 6900만 개 줄었다. 시중에 유통되는 100원짜리 동전은 1992년 6월 말 기준 22억400만 개에서 작년 말 95억8500만 개로 늘었다가 지난 6월 말 기준 95억1600만 개로 감소했다. 10원, 50원, 100원, 500원짜리 동전을 모두 합하면 상반기 7200만 개가 줄었다. 전체 동전이 감소한 것도 반기 기준으로 외환위기 후 처음이다. 100원짜리와 함께 50원짜리 동전도 900만 개 줄었다. 500원짜리는 100만 개, 10원짜리는 600만 개 늘었다.

상반기 동전 감소 규모는 금액으로 68억2000만원어치다. 203억1000만원어치가 발행됐고 271억3000만원어치가 환수됐다. 작년 상반기에 비하면 발행금액(411억1000만원)은 절반으로 줄고 환수금액(87억4000만원)은 3배 이상으로 확대됐다.

동전 사용이 줄어드는 것은 현금 신용카드와 스마트폰 간편결제 서비스 등 현금이 아닌 결제수단이 늘어나는 흐름 때문이다. 지난해 현금이 아닌 결제수단으로 결제한 금액은 하루평균 376조1000억원으로 전년보다 8.1% 늘었다. 한은이 지난 4월부터 ‘동전 없는 사회’ 사업을 펼치고 있는 점도 동전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이 사업은 거스름돈으로 받는 동전을 선불카드에 충전할 수 있게 하는 방식으로 동전 사용을 줄이는 캠페인이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