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와 원·달러 환율이 동반 상승하면서 지난달 수출입물가가 석 달 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7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79.92(2010년 100 기준)로 6월보다 0.4% 상승했다. 수입물가가 오르기는 지난 4월(0.4%) 이후 석 달 만이다. 수입물가는 시차를 두고 국내 소비자물가에 영향을 미친다.

국제 유가가 상승 전환한 영향이 컸다. 지난달 두바이유의 배럴당 평균 가격은 전월 대비 2.4% 오른 47.57달러였다.

유가와 함께 원·달러 환율도 오르면서 수출물가지수는 지난달 85.22로 6월보다 1.0% 뛰었다. 7월 원·달러 평균 환율은 1134원40전으로 6월보다 0.4%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공산품이 1.0% 오르면서 전체 수출물가지수 상승세를 견인했다. 특히 반도체 단가가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전기·전자기기가 1.0% 올랐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