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1000억 증자 결정… 이르면 연말께 1500억 추가 추진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는 10일 이사회를 열어 1천억원을 유상 증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이날 이사회에서 주당 5천원인 주식 2천만주를 새로 발행하기로 의결했다.

보통주 1천600만주, 전환주 400만주로 신주를 구성해 총 1천억원 규모로 증자를 추진한다.

케이뱅크는 주주들이 설립 당시 낸 초기자본금 비율에 따라 신주를 배정할 계획이다.

주주들이 케이뱅크의 증자 계획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으며 다음 달 27일 납입일 이후 증자 결과가 최종적으로 확정된다.

케이뱅크는 올해 연말 또는 내년 초에 1천500억원 규모의 증자를 추가로 추진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애초에 2천500억원 규모의 증자를 창립 2∼3년 이내에 실행할 계획이었으나 대출이 급증해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 비율이 하락하는 등의 문제가 생긴 탓에 예상보다 빨리 증자를 추진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sewon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