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쓰는 선박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소유, 운영하는 국내 관공선에 처음으로 도입된다.
해수부, 국내 첫 'LNG 추진 관공선' 도입

해양수산부는 LNG 선박 연관산업 활성화를 위해 2018년 말까지 울산항에 배치 예정인 150t급 청항선을 LNG 추진선박으로 도입하는 계획을 확정하고, 내달 설계에 착수한다고 3일 밝혔다.

청항선은 선박 안전운항과 항만 환경 개선을 위해 국가가 운영하는 청소 선박으로, 전국에서 20척이 운영 중이다.

지금까지 국내에 도입된 LNG 추진선박은 인천항만공사의 항만안내선 '에코누리호'가 유일하며, 새로 배치되는 청항선은 국내에서 두 번째이자 관공선 중에서는 첫 사례이다.

아시아 첫 LNG 추진선박인 에코누리호는 2013년 7월 260t 규모로 건조됐으며, 57명이 승선할 수 있다.

해수부는 지난해 10월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배출가스 규제 강화에 따라 청정 연료인 LNG를 사용하는 선박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올해 1월 'LNG 추진선박 연관 산업 육성단'을 결성해 관련 정책을 추진해 왔다.

해수부는 공공부문 LNG 추진선박 수요 창출을 위해 내년도 시범 도입을 시작으로 향후 5년간 매년 1~2척의 청항선을 LNG 추진선박으로 건조하는 계획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올해 추가경정 예산에 조선산업 활성화와 일감 확보를 위한 관공선 4척의 설계비 5억2천만원을 반영했으며, 이 가운데 2억원을 LNG 추진선박 설계 발주에 활용할 예정이다.

해수부 엄기두 해운물류국장은 "세계 각국에서 LNG 추진선박 발주가 이어지는 등 LNG 선박 도입 추세가 최근 전세계에서 가속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공공부문이 먼저 LNG 추진선박을 도입하는 등 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j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