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과 시중은행 모바일뱅크 8종 비교

씨티은행, 최대 한도 연봉의 1.75배
위비뱅크, 24시간 대출 장점
써니뱅크, 무서류 대출 가능

K뱅크, 제휴 이벤트 금리 2%
원큐뱅크, '하나머니'로 이자 지급
카카오뱅크가 돌풍을 일으키면서 앞서 출범한 인터넷전문은행 K뱅크와 시중은행의 모바일뱅킹 서비스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카카오뱅크의 출범에 맞춰 신용대출 한도를 늘리고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고객 이탈을 막기 위한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카카오뱅크와 K뱅크의 대출·예금과 시중은행의 상품을 비교해봤다. 여러 개의 모바일 뱅킹 앱(응용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신한·국민·우리은행 등은 모바일은행 개념으로 선보인 써니뱅크, 리브, 위비뱅크 등의 상품을 기준으로 비교했다.
[모바일뱅킹] 최저 연 2.86% 금리 '카카오 마통'…은행들 금리 낮춰 '맞불'

○직장인 마이너스통장 전쟁

카카오뱅크가 폭발적인 인기를 끈 비결은 ‘카카오뱅크 마이너스통장’이다. 중소기업을 포함해 건강보험에 가입한 직장인이면 누구나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 한도도 은행권 최대인 1억5000만원이며 금리도 최저 연 2.86%로 시중은행에 비해 낮다. 그러나 개인의 조건과 은행별 신용평가모델은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실제 적용금리는 시중은행이 더 낮은 경우도 있어 꼼꼼히 비교한 뒤 선택해야 한다. 시중은행들은 카카오뱅크 출범을 앞두고 직장인 신용대출을 대폭 보강했다.

한도가 가장 높은 상품은 씨티은행 직장인 대출이다. 최대 한도가 1억4000만원이지만, 개인별 한도는 연봉의 1.75배까지로 가장 높다. 카카오뱅크는 연봉의 1.6배까지 대출 가능하다. 씨티은행 직장인 대출 금리는 분할상환하면 최저 연 3%다. 마이너스통장 방식은 최저 연 3.5%가량이다. 서류를 내지 않아도 되고 직장 신용도가 높으면 6개월만 재직해도 대출받을 수 있다.

위비뱅크는 24시간 대출이 가능한 게 장점이다. 위비뱅크 ‘직장인·공무원 모바일대출’은 최대 한도 1억원에 금리도 최저 연 3.18%로 비교적 낮다. 연소득 2000만원에 6개월 이상 재직한 직장인이면 신청할 수 있다. 써니뱅크 ‘S드림 대출’도 무서류 대출이 가능하다. 마이너스통장은 최대 한도 1억원, 금리는 최저 연 2.93%다. 다만 신한은행이 정한 조건에 해당하는 직장에 다니는 경우에만 대출받을 수 있다. KEB하나은행 원큐뱅크의 ‘프리미엄 직장인론’은 최대 한도가 1억5000만원이다. 마이너스통장 방식은 1억원까지만 대출받을 수 있다. 재직증명서와 소득서류를 내야한다.
[모바일뱅킹] 최저 연 2.86% 금리 '카카오 마통'…은행들 금리 낮춰 '맞불'

○시중은행도 2%대 정기예금

인터넷전문은행의 또 다른 무기는 예금이자다. 카카오뱅크는 조건을 따지지 않고 연 2%의 이자를 주는 정기예금을 내놨다. K뱅크도 네이버와 GS25 등 제휴업체 이벤트를 통해 가입하면 연 2%의 금리를 제공하는 ‘코드K 정기예금’을 판매 중이다.

시중은행 모바일뱅킹 서비스에서도 인터넷전문은행에 버금가는 상품을 찾을 수 있다. 씨티은행이 새로운 모바일뱅킹 서비스 시작을 기념해 판매 중인 ‘프리스타일 정기예금’도 1000만원 이상 가입하면 복잡한 조건 없이 연 1.75%의 금리를 준다. 원큐뱅크에서도 ‘하나머니세상 정기예금’에 가입하면 최대 연 2.34%(세전) 상당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이 상품 기본금리는 연 1%이며, 이자를 하나금융그룹 포인트 ‘하나머니’로 받고 하나카드 결제실적이 10만원 이상이면 우대금리(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하나금융그룹을 주거래 금융사로 이용할 경우 하나머니 포인트를 현금과 다름없이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보다 싼 해외송금

카카오뱅크는 해외송금 수수료를 기존 은행 영업점 창구의 10분의 1 수준인 5000원(5000달러 이하 송금)으로 낮췄다. 송금에 걸리는 시간도 기존 은행창구에서 1~3일 걸리던 것을 5분으로 단축했다.

시중은행들도 이에 맞서 수수료를 낮추고, 특화된 송금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일부 국가로 돈을 보낼 땐 카카오뱅크보다 저렴하고 빠른 서비스도 있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 국가 대도시로 송금할 땐 한국씨티은행의 ‘글로벌 계좌이체’ 서비스를 이용하면 수수료가 무료다. 또 5분 안에 송금할 수 있다. 다만 씨티은행 자체 환율을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환율로 환전할 때에 비해 불리할 수 있다.

동남아시아 등 일부 국가에선 시중은행 자체망을 이용한 송금서비스가 빠르고 저렴하다. 카카오뱅크는 일본, 태국, 필리핀의 경우 송금수수료 8000원에 중개·수취 수수료까지 내야 한다. KEB하나은행은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캐나다 등 16개국에 최소 5분, 늦어도 하루 안에 송금이 가능한 모바일서비스 ‘1Q트랜스퍼’를 운영 중이다. 수수료는 1만달러가량의 송금 건당 1만원 안팎이다. 해외 현지은행과 제휴를 맺어 KEB하나은행 지점뿐 아니라 현지 은행으로도 송금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미국, 영국 등 13개국으로 자금을 보낼 수 있는 ‘위비 퀵 글로벌 송금’을 운영 중이다. 1회 2000달러까지 수수료 5000원에 우리은행 해외 점포로 송금할 수 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