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수 단숨에 케이뱅크 넘어서…여·수신액도 추월 가능성
시중 주요은행 상대 경쟁 본격화…카드사도 위협
금융 판도 바꾼다…서비스 안정화·리스크 관리는 과제로 남아
카카오뱅크 계좌 100만개 돌파…체크카드 67만명 신청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약칭 '카카오뱅크')가 영업 시작 5일 만에 개설 계좌 100만 개를 돌파했다.

카카오뱅크는 개설된 계좌 수가 31일 오후 1시 기준 100만 개를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오후 2시 현재 101만 계좌를 기록하고 있다.

이용자가 카카오뱅크에 맡긴 돈(수신액)은 3천440억원, 카카오뱅크로부터 빌린 돈(여신)은 3천230억원(대출 실행 기준)으로 집계됐다.

계좌를 만든 고객 가운데 67만명이 체크카드 발급을 신청했다.
카카오뱅크 계좌 100만개 돌파…체크카드 67만명 신청

카카오뱅크는 27일 오전 7시 일반인을 상대로 한 계좌 개설 업무를 시작했으며 약 102시간만에 계좌 100만개라는 실적을 냈다.

1시간에 계좌 9천800개의 속도로 단숨에 인터넷 금융 시장을 장악했다.

카카오뱅크 측은 계좌 개설 속도에 관해 27일 영업시작 초기에는 시간당 평균 2만명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으며 주말에는 시간당 가입자가 1만명 이하로 감소하기도 했으나 31일에는 시간당 1만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 내려받기(다운로드) 누적 횟수는 178만 건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 계좌 100만개 돌파…체크카드 67만명 신청

인터넷 전문은행 시장에 3개월 이상 먼저 진출한 케이뱅크의 개설 계좌 수는 31일 기준 50만개 중반이며 이 은행의 수신액은 6천900억원, 여신액 6천300억이다.

후발주자인 카카오뱅크는 일단 고객 수로는 단숨에 케이뱅크를 넘어섰다.

예·적금과 대출 규모도 곧 케이뱅크를 따라잡을 것으로 보인다.

이제 카카오뱅크는 소비자 상대 영업 분야에서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과 본격적으로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시중은행들은 시장을 지키기 위해 모바일 서비스를 강화하거나 각종 혜택을 제공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소비자금융만 취급하기 때문에 기업 금융 분야에서는 일단 시중은행과 경쟁하지 않는다.
카카오뱅크 계좌 100만개 돌파…체크카드 67만명 신청

이와 함께 카카오뱅크 체크카드 발급자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주요 신용카드 회사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카카오뱅크 체크카드 실적 증가에 관해 "아주 빠르다"고 반응했다.

카카오뱅크의 인기는 과제를 남기기도 했다.

수용 능력 이상으로 접속자가 몰려 영업 첫날 카카오뱅크의 서비스가 사실상 마비되기도 했으며 31일 현재도 고객 상담 등이 원활하지 못하다.

고객 응대 능력을 키우고 서버 등의 용량을 확장해 서비스를 안정시키는 것이 당장 내부 현안으로 부상했다.

카카오뱅크가 여신액이 증가하면서 리스크 관리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스크래핑 기술로 외부기관에서 고객의 직장·소득 정보를 확보해 심사하기 때문에 신속하게 업무가 처리된다.

하지만 비대면 심사로 대출 상품을 대량 처리했기 때문에 가계 경제 사정의 변화에 따라 부실 가능성이 당초 예상보다 커지는 경우 이에 잘 대응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카카오뱅크 계좌 100만개 돌파…체크카드 67만명 신청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박의래 기자 sewon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