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리원 등 파견직 3008명
정규직 의료비 혜택 받아
CJ '급식 여사님' 직접 고용

CJ그룹이 파견직 총 3008명을 정규직이나 무기계약직으로 직접 고용한다. 조리원, 방송제작, 사무보조 파견직 등이 이에 해당한다. 또 무기계약직의 명칭을 ‘서비스 전문직’으로 바꾸고, 정규직에게만 제공해온 의료비 지원 혜택을 주기로 했다.

CJ그룹은 26일 비정규직 인력의 직접 고용과 처우 개선 방안이 담긴 ‘양질의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CJ그룹 관계자는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적극 호응하기 위한 결정으로 비정규직 인력의 직접 고용과 처우 개선을 통해 차별 없고 동등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CJ프레시웨이의 조리원 직군 2145명과 CJ E&M, CJ오쇼핑, CJ헬로비전의 방송제작직군 291명, 그룹사 전체의 사무보조직 572명, 기타 파견직 등 총 3008명이 직접고용 전환 대상이 된다. 직군별로 파견회사와 계약이 만료되는 시기 등을 감안해 연내 순차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단체급식과 식자재 유통을 하는 CJ프레시웨이에는 일명 ‘급식 여사님’으로 불리는 조리원이 2145명 있다. 이 중 절반 이상인 1283명이 55세 이상 고령의 취업취약층이다. 대부분 지속적 근무를 원하는 생계형 근로자다. 직접 고용으로 전환되면 이들의 장기근속이 가능해져 고용불안이 해소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CJ그룹은 또 서비스직 위상을 높이고 전문성을 강화해 고용의 질을 높이기로 했다. 무기계약직 호칭을 ‘서비스 전문직’으로 바꾸고 의료비 혜택을 추가해 정규직과의 격차를 줄이기로 했다. CJ는 2013년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를 도입해 무기계약직원이 원하는 시점까지 근무할 수 있도록 해왔다. 이들에겐 4대 보험, 각종 수당, 복리후생과 함께 학자금 지원, 경조금 등 사실상 정규직에 준하는 혜택을 제공해왔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이번에 의료비 지원 혜택을 추가함에 따라 CGV, 올리브영, 푸드빌, 프레시웨이 등에서 근무하는 ‘서비스 전문직’은 의료비 중 본인 부담금 10만원을 초과하는 비용 전액을 지원받게 된다. CJ그룹 관계자는 “정규직과의 격차 해소, 가능한 직종의 정규직 전환 등 실현할 수 있는 대책 중심으로 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