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억 투자 호찌민에 건설
동남아 공략 전진기지로
CJ제일제당(419,000 +0.96%)이 베트남과 동남아시아 식품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베트남에 통합생산기지를 구축한다. 한식 대표 브랜드인 ‘비비고’를 중심으로 현지 생산을 확대해 2020년까지 베트남에서 매출 7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CJ제일제당은 베트남 호찌민에 700억원을 투자해 연구개발(R&D) 역량과 제조기술을 집약한 식품 통합생산기지를 건설한다고 25일 발표했다. 히엡푹공단 내 6만6115㎡(약 2만평) 규모로 건설되는 이 공장은 냉장, 냉동식품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는 통합 생산시설이다. 내년 7월 완공되면 주력 제품인 비비고 왕교자와 비비고 김치, 가정간편식(HMR), 냉동편의식품, 육가공 등을 생산하게 된다. 연간 생산 규모는 6만t이다.

이 생산시설은 앞서 CJ제일제당이 인수한 베트남 식품기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무엇보다 미래 성장 품목인 비비고 냉동식품, 김치 등을 중심으로 가공식품 R&D와 제조경쟁력을 높이는 역할을 하게 된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2월 베트남 김치업체인 킴앤킴을 인수한 데 이어 12월에는 냉동식품업체 까우제를 인수했다. 올해 3월에는 수산·미트볼 가공업체 민닷푸드도 인수하는 등 베트남 식품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김철하 부회장은 지난 24일 현지에서 열린 기공식 축사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한국 식문화 세계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월드베스트’로 도약하기 위해 R&D 투자와 기술혁신에 역량을 모을 것”이라며 “비비고를 중심으로 베트남 및 동남아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해 K푸드와 한국의 라이프스타일 등을 전파하겠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