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원 짜리 로봇 장난감 불티…예약 판매 하루만에 600개

롯데마트가 기획해 내놓은 '로보트 태권V' 피규어(모형 장난감) 제품이 키덜트족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25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전날 로보트 태권V 피규어 예약 판매를 시작한 지 하루 만에 600개 이상 팔려 나갔다.

40cm 크기의 일반 도색 피규어 단품은 270여 개, 일반 도색 피규어 2개와 골드 도색 스페셜 피규어 패키지는 120여 개 판매됐다.

제품 가격은 단품 6만5000원, 패키지 19만9000원으로, 금액으로 따지면 4000만원 어치가 팔린 셈이다.

국내에서 진행한 피규어 예약 판매 중 하루 만에 600개 이상의 물량이 판매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피규어 수집가 뿐 아니라 키덜트족 등 일반 고객의 호응이 높은 데 따른 것이라고 롯데마트는 설명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다음 달 7일까지 예약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첫날부터 많은 물량이 팔리면서 예약 판매 기간을 줄여야 하는 게 아니냐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로보트 태권V 제작을 시작으로 1970∼80년대 토종 캐릭터를 제품화할 예정이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