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대우 벽걸이 에어컨 4개월만에
LG퓨리케어 정수기 하루에 1100대
100,000대 팔렸어요

올 들어 동부대우전자 벽걸이 에어컨의 누적 판매량이 10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3월 에어컨 신제품 판매를 시작한 지 4개월 만이다.

기능이 개선된 인버터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제품 가격을 내린 결과다. 에어컨을 제어하는 리모컨 내부에 온도센서를 적용해 사용자 주변 온도에 따라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고밀도 세척필터를 장착해 먼지와 미세입자의 90% 이상을 제거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동부대우전자는 이 같은 신제품을 앞세워 올해 벽걸이 에어컨 시장의 점유율을 1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벽걸이 에어컨은 전체 에어컨 시장의 35%를 차지한다. 동부대우전자 관계자는 “무더위로 에어컨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용성을 추구하는 소비자를 겨냥해 가성비 좋은 제품을 앞세워 벽걸이 에어컨 시장을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00,000대 팔렸어요

LG전자의 정수기 신제품 ‘LG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도 최근 3개월간 판매량이 10만 대를 돌파했다. 올해 6월까지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7배 이상 늘었다. 지난달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4배, 올 1월 대비로는 2배 증가했다. 올해 LG전자는 2009년 정수기 시장에 진출한 이래 가장 많은 정수기를 판매할 것으로 전망됐다.

3월 말부터 시행하고 있는 △매년 직수관 무상 교체 △자동·수동 2단계의 코크 살균 △직수형 정수기 중 국내 유일의 3개월 주기 방문 및 살균 케어 등의 서비스가 정수기 판매량을 끌어올린 요인이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